•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조국사퇴” “하야” 요구 함성에 답해야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8℃

베이징 5.8℃

자카르타 27℃

[사설] “조국사퇴” “하야” 요구 함성에 답해야

기사승인 2019. 10. 03. 2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탄핵촛불에 버금가는 대규모 범보수권 집회가 3일 개천절 서울 도심에서 열려 ‘조국사퇴’와 ‘문재인 하야’를 외쳤다. 보수성향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와 자유한국당 등이 주도한 이날 집회는 서울 광화문과 청계천·서울광장과 종로·을지로 일대, 서울역 광장에 이르기까지 300만명 이상의 시위 군중들이 가득 차 탄핵촛불 집회를 능가한 사상 최대 규모의 집회였다는 게 주최 측의 평가다.

집회는 밤늦게까지 이어졌고 일부 시위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청와대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대학생들도 마로니에공원에 모여 조국퇴진 대학생연합집회를 열었다. 지난달 22일 전국 299개 대학 전·현직 교수 4366명의 명의로 조국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던 ‘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도 서명교수가 1만명을 넘었다고 발표했다.

사태가 이쯤 됐으면 사태의 원인 일부를 제공한 조국 법무장관은 국민이 왜 이렇게 조 장관의 사퇴를 원하고 있는지 깨달아야 한다. 그가 현 정권이 추구하는 평등·공정·정의는커녕 이와 정반대의 길을 가고 있는 상징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도덕적인 척하면서도 부도덕의 화신이라는 평가다.

조 장관은 지난달 28일 검찰청 앞에서 열린 ‘조국 수호’ 촛불집회와 관련해 조국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선출되지 않은 권력에 대해 견제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했다. 법률상 임무인 범죄혐의자 수사를 하는 검찰을 견제하라는 이상한 논리다.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은 사태가 드러난 지 두 달째인데도 양파껍질 벗기기처럼 아직도 진행 중이다. 한 진보단체는 조 장관 부부를 66억여 원의 뇌물수뢰혐의로 이미 고발했고 조 장관부인 정경심씨는 검찰압수수색을 앞두고 관계자들과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문 대통령이 후보시절 약속했듯이, 이제 청와대와 조 장관이 보수단체와 국민의 사퇴요구와 하야 요구의 함성에 답할 차례다. 집권층이 비리를 감쌀수록 국민의 분노가 더욱 커진다는 것을 너무 늦지 않게 깨닫기 바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