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조국’으로 분열된 국민, 대통령이 통합 나서야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8℃

베이징 5.8℃

자카르타 27℃

[사설] ‘조국’으로 분열된 국민, 대통령이 통합 나서야

기사승인 2019. 10. 06. 1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두고 나라가 두 동강이 나게 생겼다. 조국 탄핵 세력은 광화문에서, 조국 수호파는 서초동에서 세를 과시하고 있다. 집회 주최 측은 참여자 수를 부풀리고 언론은 이를 써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연일 공세를 펴고 있다. 경제·외교·안보 모두 불안한 상황인데 집안싸움으로 더 깊은 총체적 난국에 빠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3일 광화문에 대규모 시위대가 운집한 다음 조국 지지자들도 주말인 5일 서초동에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지난 28일 집회보다 참가인원이 늘었다. 이들은 검찰이 내놓은 개혁안에 만족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검찰은 최근 3개를 제외한 특수부 폐지, 피의자 공개소환 폐지 등의 선제적 개혁방안을 내놨다. 하지만 하필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첫 수혜자라서 말이 많다.

한국당을 중심으로 보수 우파는 지난 3일 광화문에서 조국 파면을 넘어 문재인 대통령 사과와 하야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일부는 청와대 앞까지 행진했다. 5일에는 우리공화당 등 보수단체가 서초동에서 조국 지지자들에 맞서 조국 구속을 요구하는 맞불 집회를 열었다. 9일에도 보수진영은 광화문에서 집회를 연다. 문 대통령 하야 요구도 더 거세질 것 같다.

광화문-서초동 대결은 지금 마주보고 달리는 기차처럼 비극적인 충돌 직전이다. 여야가 국론의 분열에 기름을 붓고 있다. 민주당은 서초동 집회는 민심이라고 하더니 광화문 집회는 내란이라고 검찰에 고발까지 했다. 민주당의 이런 조치의 반작용으로 광화문 집회에 고무된 한국당은 조국 퇴진과 문 대통령 하야를 더 강하게 요구할 것이다.

‘조국 정국’은 이미 정치권이 풀기 어려워졌다. 이제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취임사에서 “지금 제 머리는 통합과 공존의 새로운 세상을 열어갈 청사진으로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취임 2년 반이 지난 지금 광화문과 서초동 집회가 상징하듯이 국민들은 완전히 분열됐다. 이제 문 대통령이 통합과 공존을 위한 메시지와 행동을 보여줄 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