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중기회장의 주52시간제 유예 요청, 수용해야
2019. 11. 1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19.6℃

베이징 16.3℃

자카르타 32.2℃

[사설] 중기회장의 주52시간제 유예 요청, 수용해야

기사승인 2019. 11. 03. 1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 52시간을 넘겨 일하는 특별연장근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산업계는 물론 공직사회에서도 나오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아예 300인 미만 기업에게 내년부터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로를 1년 유예해주도록 요청하고 있다. 주 52시간이 문재인 정부의 핵심 경제·노동정책이라 하더라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 좀 더 탄력적으로 운용돼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김기문 중기회장은 지난달 30일 한국노총을 찾았다. 2개월 앞으로 다가온 주 52시간제로 중소기업계의 우려가 크고, 중소기업은 현실적으로 근로시간 단축을 감내하기 버겁다고 하소연했다. 김 회장은 그러면서 최소 1년이라도 주 52시간 시행을 유예하도록 협조해 달라고 하소연했다. 얼마나 속이 타들어가면 직접 노동단체를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겠나.

중소기업에 주 52시간은 말 그대로 ‘걱정’이다. 최근 잡코리아가 300인 미만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106명에게 물었더니 44.3%가 ‘아직 준비가 부족하다’고 했고, 38.7%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17.0%만이 ‘준비를 마쳤다’고 답했다. 간단히 말해 중기 83%가 우려하고 있다는 얘기다. 인력확충이 어렵다(42.6%)는 게 가장 큰 이유다.

고용노동부는 자연재해·사회재난 등에 특별연장근로를 허용하는데 연장근로 신청이 크게 늘고 있다. 2016년 13건에서 2017년 22건, 2018년 270건, 올 1~9월에는 590건이 신청됐다. 작년에 66건, 올해 53건이 승인되지 않았는데 예를 들면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은 기간이 너무 길다는 이유로 연장근로가 허용되지 않았다고 한다. 지나치게 경직된 해석이 아닐 수 없다.

주 52시간 근로가 ‘저녁이 있는 삶’에 일정부분 도움이 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인력 부족과 인건비 상승 등 기업에 부담을 주어 대기업과 중소기업, 심지어 정부 부처들도 특별근로 허용 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할 정도다. 농·수·축산업은 이런 요구가 더 강하다. 고용부는 주 52시간제를 탄력 운용하고, 노동단체는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몰라라 해선 안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