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일본 경제 위협에 정치권 한뜻 모아야

[기자의눈] 일본 경제 위협에 정치권 한뜻 모아야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08. 1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08134052
임유진 정치부 기자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배제로 한국 경제의 타격이 우려되는 가운데 여야가 친일(親日) 프레임 정쟁에만 몰두한다는 비판이 크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우리 일본’이라는 실언을 “아베정권 기(氣) 살리기”라고 몰아붙였다. 제1야당인 한국당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사케 해프닝을 “이율 배반적” “개그콘서트 정치”라고 비난하며 장외 설전을 벌였다.

국민들은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일본 여행 자제와 불매운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본지 7월 23일자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9%p)에서도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73.2%로 압도적이었다. 지지 정당을 막론하고 국민 대다수가 ‘제2의 독립운동’이라는 기치를 내걸고 하나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불매 운동에 참여해서라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잘못된 사고방식을 깨우쳐주자는 국민적 공감대가 저변에 깔린 것”이라면서 “반일(反日) 감정에 여야가 따로 없다는 것을 보여준 조사”라고 분석했다.

이런 엄중한 시기에 외교적 해법을 찾기보다는 비방전을 벌이는 여야를 지켜보는 국민들은 그 어느 때보다 참담하다. 최근 집권 여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한·일 갈등으로 총선 때 민주당에 유리하다’는 보고서를 작성해 외교 갈등을 정쟁에 이용하려는 것이라는 호된 질책을 받았다. 반일 감정에 편승해 상대 진영을 깎아내리고 반사이익을 챙기려는 정치적 술수야말로 ‘매국 행위’라는 점을 망각한 듯하다.

일본의 거듭된 도발과 망언에 대처하는 여야 해법도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민주당은 한·일 관계를 경제전쟁으로 선포하고 강경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정부가 위기를 자초했다며 정부를 공격하고 있다.

정부와 기업·시민단체·정치권이 하나로 똘똘 뭉쳐 현재의 난국을 헤쳐 나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각계 각층의 중지(衆智)를 모아 경제적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대통령과 정부도 편 가르기 하지 말고 정치권도 편 갈라 싸우지 말자”면서 “모든 정쟁을 뒤로 하고 뭉쳐 싸울 건 싸우고 외교적 노력도 함께하자”고 촉구했다. 무엇보다 국가적 난국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기 위해선 정치권이 단합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극일(克日) 의지를 다지는 국민 의식은 일류로 나아가고 있는데 정치권만 매번 삼류에 머물러선 안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