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광화문광장, 시민 모두의 공간으로 거듭나야
2019. 09.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4℃

베이징 24.8℃

자카르타 32.8℃

[기자의눈] 광화문광장, 시민 모두의 공간으로 거듭나야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20202407
서울 광화문광장이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5월 우리공화당이 천막을 설치한 후로 철거를 요구하는 서울시와 계속 마찰을 일으켜 왔다. 시가 계고장을 보내고 행정대집행을 실시했지만 우리공화당은 철거·재설치·이동 등을 반복하고 있다.

이 같은 사태가 불거지면서 정작 피해자는 시민들이었다. 통행에 지장을 받는 것은 물론 소음에 시달리고 더러는 폭행을 당한 시민들도 있었다.

최근 들어선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를 놓고 서울시와 행정안전부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행안부가 ‘사업 일정을 늦춰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그러자 시는 긴급 브리핑을 통해 “최선을 다해 행안부의 의견을 경청하고 사실상 대부분의 요구를 수용했음에도 행안부가 반대하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맞받아쳤다.

두 기관은 이미 지난 1월 새 광화문광장 조성 설계안 발표 당시 설계안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다 5월에는 “큰 틀에서 합의했다”며 갈등이 봉합되는 듯 했다. 하지만 지난달 진영 장관이 “논의는 했지만 합의된 것은 없다”고 말하면서 원점으로 돌아간 것이다.

두 기관은 아직까지 뚜렷하게 합의점을 찾지 못한 상황이다. 사직로 우회도로 조성을 둘러싼 입장차를 여전히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답보 상태 속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이 개입했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제기되자 시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시민들이 휴식과 여가생활을 즐겨야하는 공간이 자칫 제 기능을 잃고, 권력의 잣대로 재단하고 평가하며 신경전을 펼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시민들 사이에서 번져나가고 있다. 광장을 사이에 두고 갈등과 반목이 이어지는 상황이 장기화될 수록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피로감은 더 깊어만 간다. 광장이 하루속히 제 기능을 찾는 것이 대다수 시민의 희망사항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