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년 만에 부활한 한국여성극작가전...6개 작품 무대에
2019. 08. 2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27℃

베이징 24℃

자카르타 30.2℃

3년 만에 부활한 한국여성극작가전...6개 작품 무대에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0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월 4일~10월 13일 대학로 스카이씨어터
ㅇ
제5회 한국여성극작가전이 9월 4일부터 10월 13일까지 서울 대학로 스카이씨어터에서 열린다.

한국여성연극협회가 2013년 시작한 한국여성극작가전은 국내 여성 극작가의 다채로운 작품을 대중에게 소개하는 행사다. 2016년 제4회 행사를 열었지만 연극계 내부 갈등으로 중단됐다가 3년 만에 재개됐다.

올해 개막작은 이미정 작가·이정하 연출의 ‘미스테리 맘’(9월 4∼8일)이다. 일상의 소소한 기쁨을 되새기는 여자의 시선으로 삶의 희로애락을 그린 작품이다.

여성 독자들의 폭발적인 지지를 받은 에세이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9월 18∼22일)도 연극으로 재탄생한다. 백세희 작가의 우울증 극복기가 백은아 연출과 만나 무대에서 어떤 화학작용을 할지 기대를 모은다.

이밖에 최명희 작가·김국희 연출의 ‘내 사랑 외디푸스’(9월 11일∼15일), 홍란주 극작·연출의 ‘거트루드’(9월 25∼29일), 정경진 작가·노승희 연출의 ‘그 집’(10월 2∼6일), 이지훈 극작·연출의 ‘나의 강변북로’(10월 9일∼13일) 등 총 6개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