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실화탐사대’ 안작가 누구?…인문학공동체 회원 “아내라는 사람에 키스하라고” 충격

‘실화탐사대’ 안작가 누구?…인문학공동체 회원 “아내라는 사람에 키스하라고” 충격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2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MBC ‘실화탐사대’에 등장한 베스트셀러 작가로 알려진 안작가의 실체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4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는 안작가에 대해 파헤쳤다.


안작가는 서울대 재학 중 미국 유학을 떠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가 직접 만든 인문학 커뮤니티는 회원수가 1만3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작가는 앞선 강의들에서 “제가 오기로 결심을 하게 된 것은 딱 하나입니다 거의 다 여자분들이라는 것. 왜냐면 대한민국을 바꾸려면 이제는 여자분들이 일어서야 된다”라고 말했다.

안작가는 “저는 벤처 1세대입니다. 저는 첨단적인 것을 항상 개발하면서 왔기 때문에 여러분 탱탱볼 아시죠? 다 제가 만든 것입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특히 한 회원은 “(커뮤니티) 멤버 중에 어떤 여자가 있으면 안작가 아내라는 사람에게 키스하라고 해요”라며 “(만약에) 키스를 받았어요 그러면은 성공한 거로 생각해서 합류해버리는 거야 안 작가가”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안작가는 현재 구치소에서 재판을 기다리고 있으며 그는 불법 게임장 운영으로 한 차례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한편 방송 후 지난 6월 10일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사기 혐의로 A씨를 구속한 사실이 함께 관심을 받고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인문학 강의를 위한 SNS 커뮤니티를 만든 뒤 회원을 모집했으며 이 중 9명의 회원에게 노후를 보장해주고 수익금도 나눠주겠다며 센터(공동체) 건립 투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5년 동안 모두 7억원의 투자금을 모았고, 이를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밝힌 명문대 학력, 유명 작가 등의 이력은 모두 거짓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센터 건립 역시 추진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