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정거래 자율준수 우수하면 공표명령 면제… 법위반 사업자도 CP 신청 가능
2020. 01.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13℃

베이징 3.6℃

자카르타 26.4℃

공정거래 자율준수 우수하면 공표명령 면제… 법위반 사업자도 CP 신청 가능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정거래위원회
앞으로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Compliance Program 이하 CP)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은 공표명령을 면제받는다. 법위반 이력이 있는 사업자도 CP등급 평가를 신청할 수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 운영 및 유인 부여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다음달 2일까지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CP는 기업이 공정거래 관련 법규를 준수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교육과 감독 등 내부 준법 시스템이다. 공정위는 CP를 도입한 기업을 평가해 이행실적에 따라 인세티브를 주고 있다.

개정안에 따르면 등급평가 결과 AAA(최우수)를 받은 기업은 공표명령이 면제된다. 공포명령은 공정위가 기업에 시정명령을 내릴 때 의무적으로 외부에 공개토록 하는 제도다. 그동안은 A이상 등급을 받은 기업에 대해 공표 명령 감경만 가능했다.

또 최근 2년간 공정거래 관련 법위반 이력이 있는 기업은 CP 등급평가 신청을 제한했지만 개정안에는 이 조항이 삭제됐다. 신청을 제한한 후 등급평가 신청 기업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했고, 오히려 법위반 기업에 대해 지속적인 점검 필요성은 높아졌기 때문이다.

공정위는 현행 3단계 등급평가 절차를 2단계로 줄이고, 현행 8등급으로 과다하게 세분화된 평가등급을 6등급으로 개편하는 등 평가 절차와 등급 체계를 합리적으로 바꾸기로 했다.

아울러 2년 이상 연속 등급평가결과가 AA(우수) 이상인 기업에 포상을 실시하는 조항도 신설했다.

이 밖에도 공정위는 CP 도입 요건에서는 CP의 기준과 절차를 마련하고 CP의 효과성을 평가하면서 개선조치를 마련하는 등의 내용은 신설하되, 문서관리체계를 구축하게 하는 내용 등 큰 의미 없는 사안은 삭제했다.

공정위는 행정예고 기간 동안 의견 수렴을 거친 후 개정안을 최종 확정·시행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