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타지역 거주 고액체납자 끝까지 쫒는다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8℃

베이징 5.8℃

자카르타 27℃

용인시, 타지역 거주 고액체납자 끝까지 쫒는다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가 타지역에 거주하는 지방세 고액체납자에 대해 가택수색과 동산압류를 집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10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위장전입 등 타지역에 실거주지를 두고 있는 고액체납자를 추적해 가택수색을 집행할 예정이다. 시는 지금까지 용인시에 실거주하는 고액체납자에 대해서만 가택수색 및 동산압류를 집행했다.

시는 이달부터 앞으로 2개월에 걸쳐 서울과 인천, 경기도 내 타지역에 실거주하는 고액체납자 30명에 대해 가택수색을 진행해 유체동산을 압류할 방침이다.

시가 이처럼 타지역 거주 고액체납자에 대한 가택수색과 동산압류에 나선 것은 호화생활을 하면서도 재산을 은닉하거나 위장이혼을 하는 등 지능적으로 지방세 납부를 회피하는 고의적인 체납자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조세정의 확립 차원에서 앞으로도 고액체납자에 대해선 가택수사이나 범칙사건 조사, 출국금지 등의 강력한 행정제제와 체납처분을 하는 등 체납세금을 끝까지 추적해 징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6월 도내 31개 시군이 체납자로부터 압류한 명품백, 귀금속 등을 공매했을 때 총 공매물품 490점 중 72점을 출품하면서 가장 많은 물건을 내놓았다. 특히 올해 들어 가택수색을 통해 300여건의 물품을 압류하고 1억여원의 체납세금을 징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