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도,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 지원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8℃

베이징 12.9℃

자카르타 27.6℃

경기도,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 지원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술 가능 만 20세 이하 청각장애인 22명 대상, 수술비 및 재활치료비 지원 (매핑, 언어·청능 훈련)
1인당 최대 600만 원까지 수술비 지원
경기도청사 본관 전경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는 지난 2019년에 이어 올해에도 청각장애인을 위한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인공달팽이관 수술은 일상 언어생활에 불편함을 가지고 있는 고도난청 청각장애인에게 기능을 못 하는 달팽이관 대신 전자(전극)장치를 귀 속에 심는 수술로 청신경을 자극하여 소리를 듣게 해 준다.

비용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인당 최대 600만 원까지 수술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평균 수술 금액이 300~400만 원이기 때문에 수술 후 지원 금액이 남을 경우에는 재활치료비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수술 다음 연도부터 3년간은 인당 재활치료비를 연간 300만 원까지 시·군을 통해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오는 2월 5일까지 시·군의 읍·면·동을 통해 대상자를 신청 받은 뒤 22명을 선정해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자가 22명을 초과할 경우 예비순위를 결정해 수술 포기자 발생시 순위에 따라 수술지원 대상자로 선정하게 되며, 예비순위는 해당 연도에 한한다.

도 관계자는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 지원을 통해 해당 청각장애인의 청각기능 회복과 의사소통 능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 2002년부터 이 사업을 시작했으며, 2019년까지 430명의 청각장애인에게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을 지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