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산시, 생명사랑 행복마을 41개로 확대 운영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

도쿄 8℃

베이징 3.6℃

자카르타 28℃

아산시, 생명사랑 행복마을 41개로 확대 운영

이신학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0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산시 생명사랑 행복마을
아산시 생명사랑 행복마을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르신들이 자신들이 색칠한 캐릭터 그림을 들어 보이고 있다. /제공=아산시
아산 이신학 기자 = 충남 아산시가 탕정면 동산1리를 비롯한 41개 마을을 ‘2020년 생명사랑 행복마을’로 선정해 운영에 돌입했다.

22일 아산시에따르면 생명사랑 행복마을은 보건지소 및 보건진료소를 중심으로 대상마을을 지정해 웃음치료, 레크리에이션 등의 신체건강 프로그램을 통해 우울증을 예방하는 사업이다.

또 미술치료, 원예요법, 공예요법, 제과제빵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기억력 및 집중력 향상과 자신감을 향상시켜 노인자살 예방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시는 65세 이상 자살사망률(10만명 당)이 2017년 67.4명에서 2018년 51.1명으로 16.3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보건소는 ‘생명사랑 행복마을’ 운영이 노인자살률 감소에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는 13개 마을을 추가 지정해 41개 마을에서 생명사랑 행복마을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일선 현장에서 어르신들의 신체적·정신적인 질환을 예방하고 도우미 역할을 통한 자살예방사업을 펼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