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종시, ‘주민참여 감독관제’ 도입…3월부터 공사현장 감시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8.8℃

베이징 10.1℃

자카르타 29.2℃

세종시, ‘주민참여 감독관제’ 도입…3월부터 공사현장 감시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세종5
세종시청.
세종 이상선 기자 = 세종시는 주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58개 공사를 대상으로 ‘주민참여 감독관제’를 도입해 오는 3월부터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주민참여 감독관제는 일정 자격을 갖춘 주민 대표자를 위촉해 시가 발주하는 3000만원 이상의 공사 현장을 상시 감독하게 하는 제도다.

주민참여 감독관은 착공 시부터 준공 시까지 시공 과정의 불법·부당행위 감시 및 시정요구, 마을주민들의 의견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시에 건의해 적극 반영하게 하는 역할을 맡는다.

시는 이날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약 20일간 공사 소재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주민참여 감독관으로 참여하고자 하는 주민들의 신청·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선정된 주민참여 감독관은 위촉 및 직무교육 후 3월부터 현장 감독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자세한 모집공고 내용은 시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천흥빈 시 운영지원과장은 “주민참여 감독관제는 시정 방침인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행정수도 세종’과도 맥락을 같이 하는 제도로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해 주민의 목소리가 반영된 투명하고 부실 없는 공사가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