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원시-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 지역특화품목 육성 활성화 협약

남원시-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 지역특화품목 육성 활성화 협약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특화품목육성 발굴과 지리산 위기생물종보전, 양기관 협력
남원시청
전북 남원시 청사 전경.
남원 나현범 기자 = 전북 남원시가 멸종위기 야생생물 종복원 연구기관인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특화된 작목발굴에 필요한 연구기관의 자문과 기술개발을 통해 특화품목을 발굴 육성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

남원시는 13일 이환주 시장과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 강재구 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남원시청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내용은 인적·물적 자원과 관련 정보의 교류를 통해 남원시 지역특화품목 육성 활성화를 꾀하고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반달가슴곰 복원사업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호를 위해 상호협력 하며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활발한 정보교류 및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협의했다.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에서는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복원 뿐만 아니라 식물유전자원(종자등) 증식, 배양을 통한 연구와 보전, 이를 활용한 가치 창출에 힘을 쏟고 있는 기관인 만큼 남원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특화품목 발굴 육성에 필요한 기술적 자문으로 특화된 품목육성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국립공원을 찾는 수많은 내방객들에게 남원 농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데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이번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과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지리산 국립공원 내 생물다양성 증진으로 인간과 야생동식물이 공존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우리지역의 우수한 농산물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를 마련하여 지역주민의 소득증대와 삶의 질 이 향상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