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여수시민에 ‘오염물질 불법배출’ 사과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여수시민에 ‘오염물질 불법배출’ 사과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철저한 재발방지책 마련…지역민과 상생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
허세홍 회장
여수 나현범 기자 =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사진>가 10일 최근 발생한 여수국가산업단지 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과 관련해 여수시민께 깊은 사과의 뜻을 밝혔다.

허 대표이사는 이날 오후 2시 여수시청 시장실에서 권오봉 여수시장을 만나 “이번 사건으로 여수시민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분노와 실망감을 안겨줬다”며 “30만 여수시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말했다.

허 대표는 “앞으로 철저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고, 여수국가산단 제1의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해나가겠다”며 “친환경 경영마인드와 사회공헌 사업 등을 통해 지역민과 상생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권오봉 여수시장은 “이번 일로 여수시민이 큰 상처와 충격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여수시 이미지와 위상도 크게 하락했다”며 “재발방지대책을 차질 없이 실행하고 성난 민심을 위로하는 등 대내외적인 신뢰성 회복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허 대표이사는 여수시청에 이어 여수시의회를 방문해 여수시민에게 거듭 사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