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국감]이재정 의원 “전남도민 제대로된 소방서비스 받지 못하고 있다”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5.2℃

베이징 9.4℃

자카르타 27.4℃

[2019국감]이재정 의원 “전남도민 제대로된 소방서비스 받지 못하고 있다”

이명남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국서 소방서 가장 부족...전남 시군 22개 중 6개 지자체 소방서 없어
이쟁졍 국회의원
이재정 국회의원이 10일 전남도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 전남도 국정감사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이명남기자
남악 이명남 기자 = 전남도민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제대로된 소방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정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0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남도 국정감사에서 “전남은 소방서가 없는 시군이 6곳이나 돼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전남도민은 제대로 된 소방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소방서 없는 지역에 대해 2022년까지 소방서를 세우겠다는 계획이 세워져 있지만 그때까지 해당 지역은 무방비로 화재 위험에 노출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우려했다.

특히 “소방인력 부족률도 39.9%로 전국 평균 25.4%에 비해 전국에서 가장 높지만 화재 발생 건수나 인구수 대비 구급 출동 비율·화재 발생 비율은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화재 발생 여건이나 수요보다 전남의 소방력은 부족한 상태에 머물러 있어 전남도민은 제대로 된 소방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도서 벽지가 많은 전남지역 특성을 고려한 지역 맞춤형 소방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영록 전남지사는 “올해도 소방공무원을 461명과 내년은 444명을 충원하는데 전남 공무원 전체 숫자를 고려할 때 적지 않은 수”라며 “해마다 충원계획이 있긴 하지만 지역 특성상 구급대 출동수요가 큰 만큼 전남에 대한 별도의 국고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