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원시, 역대 최대 국고보조금 8313억원 정부 예산안 반영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2.9℃

베이징 1℃

자카르타 26.8℃

창원시, 역대 최대 국고보조금 8313억원 정부 예산안 반영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5: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 창원시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 국고보조금이 2019년 7229억원 대비 1084억원이 증액된 8313억원이 반영됐다.

11일 창원시에 따르면 전년 대비 15%가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로 정부의 슈퍼예산 증가율(9.3%)을 뛰어 넘는 것이다.

주요 현안사업은 △수소전기차 보급사업 255억원 △파워유닛 스마트제조센터 구축사업 20억원 △산업위기지역 미래자동차 핵심부품 개발 50억원 △스마트공장용 중소기업 보급형 로봇 개발지원 21억원 △지능형기계산업 제조기능안전 기술 고도화 지원 기반구축 사업 23억원 △산업단지 문화복합센터 조성사업 28억원 등이다.

여기에 △구암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22억원 △충무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30억원 △마산항 서항지구 친수공간 조성사업 178억원 △명동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20억원 △어촌뉴딜300사업 주도항 44억원 △어촌뉴딜300사업 명동항 45억원 △양덕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27억원 △마산서항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44억원 △사파동 복합공영주차타워 조성 23억원 △북면지역 공공도서관 건립(25억원) 등도 반영됐다.

창원시는 올해를 ‘창원경제 부흥의 원년’을 선포하고 양 날개로 ‘스마트 선도산단’ 선정과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추진 중이다. 이 중 창원국가산단은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 대상지로 선정돼 6월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

스마트선도산단 분야에서 △공정혁신 시뮬레이션센터 구축 56억원 △표준제조혁신 공정모듈구축 100억원 △스마트제조 선도대학 37억원 △창원 스마트 랜드마크 100억원 △경남형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 100억원 △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화 지원도 25억원 등 593억이 반영돼 주력산업의 변화와 혁신을 가져오고 창원경제의 제 2전성기를 기대하게 됐다.

허성무 시장은 “창원시 전 공무원이 국비확보에 노력한 결과가 반영됐다”며 “12월 국회통과 시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고 사업 추진 의지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