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BS크루즈훼리, 지속적 적자 불구 동해항 기반 사업 지속 방침 밝혀

DBS크루즈훼리, 지속적 적자 불구 동해항 기반 사업 지속 방침 밝혀

이동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5. 1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영개선 차원의 항로변경 및 항차수 증편 등 전략 강구
동해 이동원 기자 = 강원 동해시는 DBS크루즈훼리㈜가 동해항을 모항으로 하는 기존항로(동해~블라디보스토크, 동해~사카이미나토~마이즈루)를 지속적으로 운항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동해시에 따르면 지난 6월 DBS크루즈훼리가 포항을 기반으로 하는 일신해운에 인수되면서 포항으로 이전할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또 최근 한일관계 경색으로 여객이 60% 이상 급감해 적자 운영이 증가하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도 DBS크루즈훼리 측은 현 항로를 지속 운항하면서 항로변경 및 항차수를 늘리는 등 보다 전략적이고 공격적인 경영을 펼쳐 다시 한 번 활성화를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동해시 관계자는“DBS크루즈훼리 운항이 안정화되고 배후지역에 부가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 중”이라며 “향후 DBS 항로가 북방교역의 중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