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총리 “탄소→수소경제로 탈바꿈, 멀지만 가야할 길”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20.7℃

베이징 19.9℃

자카르타 29℃

이낙연 총리 “탄소→수소경제로 탈바꿈, 멀지만 가야할 길”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소 충전하는 문희상 의장과 이낙연 총리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국회 수소 충전소 준공식에서 수소 충전 시연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탄소경제’를 ‘수소경제’로 탈바꿈해 가야 한다. 그러자면 가야 할 길이 아직은 멀다. 그래도 우리는 그 길을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수소충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수소경제는 에너지와 환경의 문제를 해결하면서, 미래 성장 동력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공회전으로 미세먼지를 내뿜던 경찰버스가 수소버스로 대체되면, 미세먼지를 오히려 정화하게 된다”며 “대한민국의 중심광장 광화문에 수소버스가 등장하고 그 수소버스가 미세먼지를 흡수해주면 우리 국민들께서 수소경제시대의 도래를 훨씬 더 가깝게 실감하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총리는 “올해는 수소경제를 본격 시동한 해로 기억될 것”이라며 “특히 충전소가 크게 늘어난다. 당초 목표는 86곳이었으나, 추경예산으로 28곳을 더 늘려 모두 114곳의 수소충전소를 둘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수소승용차는 지난해보다 6배나 많은 6000대 이상 보급된다”며 “수소버스는 전국 시내버스 노선에 37대가 투입된다. 특히 오늘은 수소택시 시범사업이 시작되는 날”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수소경제를 활성화시키려면 민간 자본이 수소경제에 활발히 투입돼야 한다”며 “그러자면 근거법의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국회에는 수소경제 관련 법안 8건이 계류돼 있다”며 “국회가 수소경제 관련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서 수소경제 활성화를 확실히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