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한·중 긴밀 협력, 안보·경제에 힘 될 것”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7.8℃

도쿄 10.2℃

베이징 0.1℃

자카르타 31.6℃

문재인 대통령 “한·중 긴밀 협력, 안보·경제에 힘 될 것”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5. 1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왕이 中 외교부장 접견…"평화로운 한반도 열릴 때까지 지원 당부"
문 대통령,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악수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접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1시간 가량 접견하고 “양국 간 긴밀한 대화·협력은 동북아 안보를 안정시키고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대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며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주시길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이번 달에 있을 한·중·일 정상회의 계기에 양국 간의 대화·협력이 더욱더 깊어지길 기대한다”며 “특별히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중국 정부의 긍정적 역할과 기여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이 내년 조기에 이뤄져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왕 부장은 “시 주석과 리커창 총리의 대통령에 대한 가장 친절한 인사를 전하겠다”며 “제가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국 측 동료들과 전략적인 소통을 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한 간에는 양국 정상의 전략적인 견인 하에 발전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중국의 개혁의 전면적 심화와 개방 확대에 따라서 중·한관계는 더 넓은 발전 공간을 맞이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왕 부장은 “중국은 12월 한·중·일 3국 정상회의 계기로 문 대통령이 방중하는 것을 중시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왕 부장은 “다음 단계에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이번 달 예정된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잘 준비해 이를 통해 중한 관계 발전을 추진할 뿐 아니라 중·한·일 3자 간 협력도 잘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왕 부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적 해결을 위한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한 중국이 건설적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왕 부장은 2016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이 불거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이번 방한은 강경화 장관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