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당 차기 당 대표, 심상정·양경규 출마···내달 13일 선출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18.6℃

베이징 5℃

자카르타 27.6℃

정의당 차기 당 대표, 심상정·양경규 출마···내달 13일 선출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하는 심상정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정의당 차기 당대표 선거에 심상정 의원과 양경규 전 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이 출사표를 던졌다.

심 의원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승리와 집권의 길을 열겠다”며 두 번째 당대표 출마를 공식화했다.

심 의원은 “군소정당 시대를 마감하고 유력정당의 새 시대를 열어 집권대안정당으로서의 전망을 열어가겠다”며 “더이상 정의당은 ‘작지만 강한 정당’이 아닌 ‘크고 강한 정당’으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심 의원은 “(총선 승리로) 지역구 국회의원을 대폭 늘려 비례 정당의 한계를 넘어서고 집권을 열망하고 집권을 준비하는 정의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총선 승리를 위한 혁신 방안에 대해서는 “공직 후보 선출방식에 당원뿐만 아니라 지지자와 국민이 참여하는 개방형 경선 제도를 도입하겠다”며 “총선 후보 공모를 통해 자격과 실력을 갖춘 전국의 인재들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3선의 심 의원은 정의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지냈다. 2017년 대선 당시 정의당 후보로 출마했으며 현재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양 전 부위원장도 이날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양 전 부위원장은 “당 운영 방식의 과감한 전환이 필요하다”며 “소수의 유력 정치인이 아닌 당원 중심의 소통하는 리더십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양 전 부위원장은 공공연맹 공동위원장, 민주노총 부위원장을 거쳐 2016년 20대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정의당은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후보 등록 절차를 거친다. 내달 8일부터 13일까지 온라인 투표와 현장 투표, ARS 모바일 투표를 진행하고 투표 마감 당일 당대표를 선출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