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조국 임명 철회하고 국민 통합 나서야”…서울역 찾아 추석 인사, 민생 행보

손학규 “조국 임명 철회하고 국민 통합 나서야”…서울역 찾아 추석 인사, 민생 행보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귀성객들에게 인사하는 손학규 대표<YONHAP NO-2293>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11일 오전 서울역을 찾아 귀성객들에게 추석 인사를 하면서 민생 챙기기에 나섰다.

손학규 대표는 이 자리에서 “추석을 맞이해서 어려움이 많은데 나라가 어렵고 경제가 어렵지만 이번 명절만큼은 풍성한 마음으로 잘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찬반 갈등에 대해 “민심이 많이 어지럽다. 대통령이 국민 통합해야 하는데 크게 분열됐다”면서 “자칫 잘못하면 편가르기가 될 것 같다”고 우려를 표했다.

손 대표는 전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 장관 임명 반대 연대를 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이 싸움이 편가르기 싸움이 되거나 이념논쟁을 부추기는 것이 되면 안 된다”면서 “바른미래당은 국민과 함께 개혁의 정치 통합을 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정신을 문재인 대통령이 인식해서 제발 조 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국민 통합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12일 예정된 촛불집회에 대해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많은 국민들과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일각에서 대통령 탄핵 얘기까지 나오지만 그런 것 보다는 문 대통령이 조 장관 임명을 철회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촛불집회를 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