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초중고생 절반 “북한은 협력대상”…부정적 이미지 감소

초중고생 절반 “북한은 협력대상”…부정적 이미지 감소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실태조사
제공 = 통일부
초중고교 학생 절반은 북한을 ‘적’이 아닌 협력해야 할 대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쟁, 군사, 독재 등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통일부와 교육부가 지난해 10~12월 전국 597개교 8만2947명의 학생과 4166명의 교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학교통일교육 실태조사’에 따르면 초중고교 학생의 50.9%는 북한 정권을 ‘협력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보다 9.6%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학생들은 북한 정권에 대해 협력 대상 외에 ‘경계대상’ 28.2%, ‘지원 대상’ 12.1%, ‘적’ 5.2% 등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적으로 대답한 비율은 전년 대비 35.8%포인트나 하락했다.

북한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는 크게 줄었다. 조사대상 학생 중 ‘전쟁·군사’(29.7%), ‘독재·인물’(26.7%) 등 부정적 이미지로 답한 비율은 56.4%로, 전년보다 17.4%포인트 줄었다.

반면 ‘한민족·통일’ 이라고 답한 비율은 24.9%로 지난해보다 16.3%포인트 상승했다. ‘가난·빈곤’(7.2%)이나 ‘지원·협력’(1.7%)이라고 답한 학생은 전년보다 늘었다.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은 63.0%로 전년 대비 0.8%포인트 늘었다. 통일이 불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은 13.7%로 전년 대비 2.7%포인트 감소했다.

학생들은 ‘통일이 된다면 언제쯤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6~10년 이내’(31.3%)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11~20년 이내’(27.9%), ‘5년 이내’(16.4%), ‘21년 이후’(14.2%), ‘불가능함’(9.6%)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는 ‘전쟁위협 등 불안감 해소(24.6%)’와 ‘한민족(21.6%)’, ‘국력강화(21.2%)’ 등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통일이 불필요한 이유로는 ‘통일 후 사회혼란(35.7%)’과 ‘통일비용 등의 경제적 부담에 대한 우려(28.8%)’ 등을 지적했다.

학생들이 학교에서 통일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79.9%로 전년의 80.4%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통일부와 교육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교수·학습 자료 개발, 학생 체험활동, 교사 연수 등에서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교사들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학생들의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