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크로아티아 국립공원에서 한국 관광객 부녀 숨진채 발견”
2019. 08. 2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27℃

베이징 24℃

자카르타 30.2℃

외교부 “크로아티아 국립공원에서 한국 관광객 부녀 숨진채 발견”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2.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12170913
크르카 국립공원./연합뉴스
크로아티아 남동부의 크르카 국립공원에서 우리 국민 2명의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고 외교부가 12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3시 40분께(현지시간) 크르카 국립공원 내 크르카강 목재 다리 50m 지점에서 한국인 관광객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외교부는 “사망한 우리 국민은 50대 남성과 20대 여성으로 부녀지간이며, 프랑스 관광객이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주크로아티아 대사관은 현지 경찰을 통해 사망자의 국적을 확인한 뒤 당국에 신속한 조사를 요청하고 해당 사실을 가족에게 통보했다. 또 인근 스플리트 지역에 파견 근무 중인 한국 경찰을 시신이 안치된 병원으로 파견해 사건 경위 등의 파악에 나섰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또 외교부는 크로아티아 경찰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12일 부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크로아티아 현지 매체 RTL과 국영방송 HRT 등은 11일(현지시간) 아시아계 또는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관광객 2명의 시신이 크르카강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일부 현지 언론은 시신이 깊이 3m 물속에서 발견됐다고 전해 익사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크로아티아 남동부에 위치한 크르카 국립공원은 같은 이름의 강과 숲 등이 어우러진 유명 관광지다.

특히 폭포와 자연 풀장이 있는 ‘스크라딘스키 부크’(Skradinski buk)는 인기 있는 명소로 꼽힌다.

한편 ‘한-크로아티아 관광시즌 치안협력 양해각서’에 따라 7∼8월 두 달 간 한국 경찰 6명이 한국 관광객이 많이 찾는 자그레브, 스플리트, 두브로브니크에 파견돼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