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싱하이밍 신임 中대사 30일 부임…시진핑 방한 준비 박차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4.3℃

베이징 2.5℃

자카르타 28.6℃

싱하이밍 신임 中대사 30일 부임…시진핑 방한 준비 박차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7.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양·서울 오가며 근무한 '한반도통'…"한·중 수교 역사와 궤 같이해"
주한 중국대사에 '한반도통' 싱하이밍 내정<YONHAP NO-2114>
싱하이밍(邢海明·56) 신임 주한중국대사. 싱 대사는 서울과 평양에서 번갈아 근무한 중국 외교부 내 대표적인 한반도통이다. 사진은 지난 2009년 5월 한국 주재 근무 당시 상명대에서 열린 중국 유학생체육대회에 참석했던 모습./연합
싱하이밍(邢海明·56) 신임 주한중국대사가 설 연휴 직후 한국에 부임한다고 전해졌다.

27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싱 대사는 오는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작년 말 임기를 마치고 중국으로 돌아간 추궈훙(邱國洪) 전 대사 후임인 싱 대사는 조만간 한국 외교부에 신임장 사본을 제출한 뒤 활동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양국 최대 외교 행사로 꼽히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상반기 방한 준비가 싱 대사가 당면한 최대 임무다.

지난 2014년 7월 마지막으로 방한한 시 주석이 6년 만에 한국을 찾게 되면 2016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불거진 한한령(限韓令: 한류 금지령)의 본격 해제를 시사한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린다.

싱 대사는 서울과 평양에서 번갈아 근무한 중국 외교부 내 대표적인 ‘한반도통’으로 꼽힌다.

1986년 외교부에 입부한 싱 대사는 주북대사관에서 1988∼1991년과 2006∼2008년 두 차례 근무했다. 한·중 수교 직후인 1992∼1995년과 2003∼2006년, 2008∼2011년 세 차례에 걸쳐 10년간 주한대사관에서 근무하며 공사참사관까지 지냈다.

외교 소식통은 “싱 대사 커리어는 한·중 수교 역사와 궤를 같이한다. 한국어가 매우 유창하며 한국 내 인맥도 상당한 만큼 싱 대사 부임은 양국 관계 차원에서는 괜찮은 신호”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