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우한에 전세기 4대 급파…국민 700여명 이송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8.6℃

베이징 7.2℃

자카르타 28℃

정부, 우한에 전세기 4대 급파…국민 700여명 이송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8.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귀국 후 일정 기간 임시시설 보호
브리핑 하는 이태호 차관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30~31일 전세기 4대를 급파할 계획이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해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차관은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이송 예정 인원에 대해 “우한시와 인근 지역 체류 국민들의 숫자를 파악한 결과 700여 명이 귀국을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결정은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에 항공기와 대중교통을 차단해 우리 국민들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는 상황이고, 현지 의료기관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 받기가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귀국 예정 국민들이 바이러스 증상은 없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들이 귀국하는 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일정기간 동안 정부에서 마련할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며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시 생활 시설로는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러 있는 동안에 외부와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며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전파되거나 또 확산되지 않도록 보건복지부 및 행정안전부 등 관계 부처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서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번 전세기를 통해 중국측에 의료 구호 물품도 전달할 계획이다. 이 차관은 “민관이 협력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며 “정부 차원의 추가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번 지원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리 국민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희망한다”며 “이번 보건위기에 함께 대처함으로써 한·중 우호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