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훈처, 추석 연휴에도 국립묘지 안장 정상 추진…셔틀버스 운행확대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12.5℃

베이징 -1.5℃

자카르타 26.4℃

보훈처, 추석 연휴에도 국립묘지 안장 정상 추진…셔틀버스 운행확대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응급환자 발생 대비 비상진료체계 유지"
박삼득 보훈처장, 국립 4·19민주묘지 점검<YONHAP NO-4950>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지난 2일 서울 강북구 국립 4·19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묘역을 둘러보며 점검하고 있다./제공=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추석 연휴 기간에도 국립묘지 안장 업무를 정상적으로 추진하고, 많은 참배객이 방문할 것에 대비해 국립묘지별 비상근무 체제를 돌입할 계획이라고 10일 전했다.

이에 따라 각 국립묘지는 화재와 응급환자 발생 등에 따른 참배객 안전을 위해 인근 소방서와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국립호국원(영천·임실·이천·산청)은 참배객이 집중되는 추석 당일 구급대원이 상시 대기할 예정이다.

참배객을 위한 교통편의 등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된다.

대전현충원은 현충원역에서 묘역까지 셔틀버스인 ‘보훈모시미 차량’을 평소보다 5대 증편해 총 6대를 운행하고, 국립호국원(영천·임실·이천)은 역 또는 터미널에서 호국원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4·19민주묘지와 5·18민주묘지에서는 참배객들에게 각각 음료와 국화꽃을 무료로 제공하고, 3·15민주묘지는 전통놀이 체험마당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할 예정이다.

보훈처는 “추석 연휴기간에도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고, 신속한 진료 안내로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의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