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 방산계열사, 유럽 최대규모 방산전시회 참가...유럽시장 개척 나서

한화 방산계열사, 유럽 최대규모 방산전시회 참가...유럽시장 개척 나서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_전시부스1
10~13일 영국에서 개최되는 국제 방산 전시회 ‘DSEI 2019’ 에 참가한 한화 방산계열사(㈜한화·한화디펜스·한화시스템)의 전시 부스. / 제공 = 한화
한화 방산계열사 ㈜한화·한화디펜스·한화시스템이 10~13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되는 국제 방산 전시회 ‘DSEI 2019’에 참가해 유럽 방산시장 개척에 나섰다.

올해 20년차를 맞는 ‘DSEI 2019’는 유럽을 비롯한 전 세계 70개국 1600여 개 업체가 참가하는 유럽 최대 규모의 방산 전시회다.

한국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의 전시 부스(복층, 154㎡)를 마련한 한화는 △K9 자주포 △레드백 차기전투장갑차량 등 지상·대공체계 분야와 △퀀텀아이 △수출형 추진장약 등 방산전자·탄약 분야의 제품 라인업을 공개했다.

특히 한화는 영국에서 진행 중인 차기 자주포 획득사업(MFP)을 겨냥해 영국형으로 도색한 K9 자주포를 전면에 내세운 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다. 한화디펜스는 국방과학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신형 자주포 기술을 기반으로 영국 군이 요구하는 성능 수준에 최대한 부합하는 차기 자주포를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영국은 2026년부터 자동화 포탑과 원격 구동 기술 등이 적용된 차기 자주포를 도입하고자 올해 상반기 주요 업체에 사전정보요청(RFI)을 진행했다.

한화디펜스 이성수 대표이사는 “핀란드,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 수출을 통해 한화의 기술력과 사업 수행 능력은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입증됐다며 “영국 군의 차기 자주포 획득 사업을 비롯해 각국의 다양한 비즈니스에서 한화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음을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3_노르웨이수출형
‘DSEI 2019’ 한화 방산계열사 부스에 전시된 노르웨이 수출형 자주포(VIDAR K9)와 탄약운반장갑차(VIDAR K10) 모형. / 제공 = 한화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