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 국방, 안보협의회의 시작…지소미아 두고 공방 예상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한·미 국방, 안보협의회의 시작…지소미아 두고 공방 예상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5.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스퍼 "지소미아 유지, 강하게 요구할 것"
한미연합훈련 조정 방안도 논의 예상
정경두-마크 에스퍼12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1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51차 안보협의회(SCM) 고위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한국과 미국 국방부는 15일 서울에서 제51차 안보협의회의(SCM)을 개최한다. 종료 일주일을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와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이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SCM은 한국 측에서 박한기 합참의장,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정석환 국방정책실장 등이, 미국 측은 마크 밀리 합참의장, 필립 데이비슨 인도·태평양사령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해리 해리스 주한대사, 하이노 클링크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 등이 각각 참석한다.

이날 회의에서 미국 측은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방침 철회와 함께 최대 50억 달러까지 거론되는 방위비 분담금 증액 필요성을 강하게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지소미아 유지’를 강하게 요구할 것임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그는 전날 한국행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에 대해 “내 메시지는 매우 분명하다”면서 “이는 지소미아가 유지돼야 한다는 것이다. 어떤 종류의 북한 행동에 관해 시의적절한 방식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한 바 있다.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는 한미연합훈련의 축소 조정 또는 유예 방안도 의제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달 중순 예정된 연합공중훈련 정상 시행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전날 에스퍼 장관은 비핵화 협상을 위해 연합훈련을 축소 조정하거나 유예할 의지가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국무위원회 대변인 담화을 내고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두고 강하게 반발했다.

에스퍼 장관은 기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외교적 필요성에 따라 훈련 태세를 더 많거나 더 적게 조정할 것”이라며 “우리는 외교관들에게 권한을 주고 외교관들이 한국과 더불어 북한과 앉아 테이블에 올려둔 문제들이 협상을 통한 해결로 전진할 수 있도록 모든 것에 열려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회의에서 양국 장관은 작년 50차 SCM에서 합의한 ‘미래 한미동맹 국방비전’ 공동연구 결과도 평가할 계획이다.

한·미 국방부는 회의 종료 직후 그 결과를 반영한 ‘SCM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정 장관과 에스퍼 장관의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SCM 논의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