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개정안 철회 촉구...일본, 부당한 조치 거둬들여야”

외교부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개정안 철회 촉구...일본, 부당한 조치 거둬들여야”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07.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미일 회담 브리핑 하는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 연합
외교부는 7일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시행령을 공포하고 관보에 게재한 데 대해 강력한 항의와 유감의 뜻을 밝히고 즉각적인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우리 정부의 계속된 철회 요청과 국제사회의 우려와 비판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 상 한국 제외조치를 강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일본 정부는 일방적이고 부당한 조치를 조속히 거둬들이고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의 지혜를 모아나가자는 우리의 제안에 조속히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오전 한국을 수출관리상 일반포괄허가대상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일 각의에서 이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 개정안은 이날을 기준으로 21일 후에 시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