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지방공무원 7·9급 필기시험, 내년부터 인사혁신처가 출제
2019. 11.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9.8℃

베이징 1.1℃

자카르타 32.4℃

서울시 지방공무원 7·9급 필기시험, 내년부터 인사혁신처가 출제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9.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체 출제보다 전국 통일성, 공정성 제고될 듯
9급 지방공무원 공채...평균 경쟁률 10.4대 1
지난 6월15일 2019년도 지방공무원 9급 공개경쟁임용시험이 치러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 고사장 모습. / 연합
서울특별시에서 자체 출제하던 지방공무원 7·9급 공채 필기시험 문제를 내년(2020년)부터 인사혁신처에서 출제한다. 지방공무원 시험 문제의 전국 통일성을 확보해 수험생 편의를 증진하고 시험 투명성과 공정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사혁신처는 9일 서울시와 지방공무원 7·9급 공채 필기시험 공통과목(국어, 영어, 한국사)을 포함한 일반행정 직류 전체 과목 시험문제에 대한 ‘임용시험 수탁출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인사혁신처는 내년부터 전국 17개 시·도 지방공무원 7·9급 임용시험과 17개 시·도 교육청 9급 임용시험 문제 전체를 출제하게 됐다. 또 문제지 인쇄·운송, 수험생 이의제기 접수와 정답 확정 등을 종합 지원한다.

지자체 각 기관은 필기시험 문제 출제 부담이 줄어 면접시험에 보다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의 경우 매년 시험출제에 드는 약 4억1000만원의 지방재정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2008년부터 부산광역시 등 일부 시·도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문제 출제를 시작했다. 2018년에는 17개 시·도 교육청과 업무협약을 통해 9급 임용시험 문제를 수탁 출제해 왔다.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은 “이번 협약으로 인사혁신처가 모든 시·도 및 교육청의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을 수탁 출제하게 됐다”며 “행정 효율성과 공무원 채용에 대한 신뢰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