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도훈 본부장,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통화...북핵 수석대표 협의

이도훈 본부장,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통화...북핵 수석대표 협의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13: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악수하는 이도훈 본부장과 비건 미 국무부 대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가 10일 전화 통화를 통해 북핵 문제에 관해 협의했다.

외교부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날 오전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의 실질적 진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 두 대표는 가까운 시일 내에 만나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번 협의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1부상이 ‘9월 하순 북·미 비핵화 협상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다음날 이뤄졌다. 두 대표는 최 부상의 담화 내용과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에 필요한 관련 사항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