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도훈, 7~10일 미국 워싱턴 방문...비건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9.2℃

베이징 16.8℃

자카르타 32.2℃

이도훈, 7~10일 미국 워싱턴 방문...비건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7.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톡홀름 북·미 협상 결과 공유, 대응방안 협의할 듯
출국 전 인터뷰하는 이도훈 본부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연합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7~10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번 워싱턴 방문 기간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의 한·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와 한·미·일 3국 북핵 수석대표 협의도 할 예정이다.

지난 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에 대해 북한이 ‘결렬’ 선언을 함에 따라 이 본부장은 비건 대표에게 북한의 입장을 전해듣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측은 스웨덴이 제안한 2주 내 스톡홀름 재회동을 수용한다고 밝혔지만 북한 측 실무협상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거듭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 2주 내 실무협상 재개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외교부는 앞서 스톡홀름 북·미 협상에 대해 새 협상단과 협상이 시작됐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대화가 지속될 수 있도록 미국 측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