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핵오물 마구 버리는 나라 일본밖에 없어...핵재난 들씌우려 해”

북한 “핵오물 마구 버리는 나라 일본밖에 없어...핵재난 들씌우려 해”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4.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계획 철회 촉구
후쿠시마 원전 부지의 오염수 탱크
일본 후쿠시마 원전 부지의 오염수 탱크. / 연합
북한은 4일 “핵오물을 마구 버리는 나라는 오직 일본밖에 없다”며 후쿠시마 원전수 해양 방출 계획을 철회할 것을 일본에 촉구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핵재난을 몰아오는 범죄적망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세계적으로 적지 않은 나라들이 핵발전소를 운영하고 있지만 자국의 이익을 위해 다른 나라와 민족의 생존까지 위협하면서 핵오물을 마구 버리는 나라는 오직 일본밖에 없다”며 일본 정부의 원전수 방류 계획을 비난했다.

신문은 “일본이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행할 경우 결국 한반도가 가장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며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한 ‘섬나라 족속들’이 오늘날에는 방사능오염 수로 핵재난까지 들씌우려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우리의 푸른 바다가 핵오물로 더럽혀지는 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일본은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를 새겨듣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하며,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내버리려는 계획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1일에도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남과 북, 해외의 전체 한민족이 섬나라 족속들의 반인륜적 범죄행위로 우리의 푸른 바다가 핵 오물로 더럽혀지는 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