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SLBM 북극성 시험발사는 ‘자위적 국방력’ 강화 차원”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북한 “SLBM 북극성 시험발사는 ‘자위적 국방력’ 강화 차원”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5. 1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첨단수준 올라선 주체적 국방공업의 위력 과시"
a
북한이 지난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연합
북한은 최근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등을 시험 발사한 것에 대해 적대세력의 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자위적 국방력’ 강화 차원이라고 5일 밝혔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이날 “북극성-3형 시험 발사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외부세력의 위협을 억제하고 나라의 자위적 군사력을 더한층 강화하는 데서 새로운 국면을 개척한 민족사적 사변”이라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그 어떤 세력이든 우리를 상대로 불장난질을 해볼 엄두도 못 내게 만드는 것이 우리 당의 국방 건설의 중핵적인 구상이고 확고부동한 의지”라며 “침략과 강권, 전횡을 일삼는 제국주의자들의 책동을 제압 분쇄할 수 있는 최선의 방도는 강력한 국방력”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북극성 외에도 새로 건조한 잠수함과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신형전술유도무기, 초대형 방사포 등 지난 5월부터 연이어 공개한 무기들을 나열하며 “첨단수준에 올라선 주체적 국방공업의 위력에 대한 일대 과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적대세력들은 그것(무기들)이 조선반도의 정세를 약화시키고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위협을 주는 듯이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며 “모든 나라와 민족들이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국제적인 임무에 충실하자면 마땅히 국방력 강화에 힘을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