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적대정책 철회 전 협상 의욕 없어…북미대화 시한부는 올해 말까지”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북한 “적대정책 철회 전 협상 의욕 없어…북미대화 시한부는 올해 말까지”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10. 07.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5일(현지시간) 저녁 6시30분께 스톡홀름 외곽 북한대사관 앞에서 이날 열린 북미 실무협상 관련 성명을 발표하고 "북미 실무협상은 결렬됐다"고 밝혔다. /연합
북한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실무협상이 결렬된 것에 대해 "미국이 우리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고 인민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기 전에는 이번과 같은 역스러운(역겨운) 협상을 할 의욕이 없다"고 밝혔다.

6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우리는 최근 미국 측이 새로운 방법과 창발적인 해결책에 기초한 대화에 준비됐다는 신호를 거듭 보내오며 협상 개최를 요청해 왔으므로, 올바른 사고와 행동을 할 것이라는 기대와 낙관을 가지고 임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러나 정작 미국 대표들의 구태의연한 태도는 우리의 기대가 허황한 희망이었다는 것을 느끼게 했으며, 과연 미국이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입장을 갖고 있기는 한가 하는 의문을 증폭시켰다"며 실무협상 결렬의 책임을 미국에 돌렸다.

대변인은 이번 스톡홀름 협상에 대해 "미국 측은 이번 협상에서 자기들은 새로운 보따리를 가지고 온 것이 없다는 식으로 기존 입장을 고집했다"며 "아무런 타산이나 담보도 없이 연속적이고 집중적인 협상이 필요하다는 막연한 주장만을 되풀이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은 이번 협상을 위해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았으며 저들의 국내 정치 일정에 조미대화를 도용해보려는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려 했다"고 비난하며 "우리는 이번 협상을 통해 미국이 조미(북미)관계를 개선하려는 정치적 의지를 가지고 있지 않으며 오직 저들의 당리당략을 위해 조미관계를 악용하려 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미국이 이번 협상에서 양측이 두주일(2주일) 후에 만날 의향이라고 사실과 전혀 무근거한 말을 내돌리고 있는데, 판문점 수뇌상봉으로부터 99일이 지난 오늘까지 아무것도 고안해내지 못한 그들이 두 주일이라는 시간 내에 우리의 기대와 전세계적 관심에 부응하는 대안을 가져올리 만무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미국이 우리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고 우리 인민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기 전에는 이번과 같은 역스러운 협상을 할 의욕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이미 미국이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리다면 조미(북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천명한 바 있다"고 환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문제 해결의 방도를 미국 측에 명백히 제시한 것만큼 앞으로 조미(북미) 대화의 운명은 미국의 태도에 달려있으며 그 시한부는 올해 말까지"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