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석 연휴에도 종합치안 활동 강화”…명절도 잊은 경찰 25시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9.6℃

베이징 1.6℃

자카르타 28.8℃

“추석 연휴에도 종합치안 활동 강화”…명절도 잊은 경찰 25시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1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상시보다 높은 112신고…경찰청, '추석 명절 종합치안 활동' 나서
일선 경찰 "예방활동 강화 정신없지만 바람직한 것"
민갑룡 경찰청장
민갑룡 경찰청장이 지난해 용산역에서 귀성길 지원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연합
“경찰한테 연휴라는 건 존재하지 않는 것이죠”

서울 수서경찰서의 A 경위는 이 같이 말하며 연휴에 대해 “우리에게 빨간 날(휴일)은 일주일이건 열흘이건 상관없는 이야기”라며 “연휴는 112 신고가 많아진, 그저 더 바쁜 날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실제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하루평균 112신고 건수는 5만4600건으로 평상시와 비교해 6.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절도와 성폭력 등 중요범죄 신고 건수는 19.1% 증가했고 가정폭력은 무려 42.4%가 증가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2일부터 ‘추석 명절 종합치안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 8일까지 경찰은 현금을 주로 다루는 편의점이나 금융기관 등을 점검하고 합동 모의훈련을 진행했으며 시장이나 대형마트 등 교통혼잡이 예상되는 곳에서 교통관리에도 나섰다.

연휴기간에는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해 고속도로나 국도에서 교통정리 지원과 도로 상 위험행위 단속, 암행순찰에도 나설 예정이다. 또, 신고가 급증했던 가정폭력 예방을 위해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한 경찰청 관계자는 “기능별로 모두 범죄와 사고 예방활동을 준비하고 있다”며 “순찰강화를 통해 1인 거주 밀집 지역 등의 범죄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강·절도 집중단속에도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예방활동에 대해 서울 성동경찰서의 B 경위는 “한 마디로 정신없다”며 “그러나 예방활동 강화는 바람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휴 기간에는 평소보다 경찰 업무에 더 많은 부담감을 느낀다”며 “우리는 열심히 한다고 하는데 신고가 더 늘어나는 걸 보면 너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B 경위는 “연휴에는 우리도 가족과 함께 보내고 싶긴 하지만 근무 여건상 힘들다”며 “우리는 4교대로 근무하는데 연휴에 나 혼자 즐기자고 빠져버리면 내 자리를 메꾸기 위해 쉬지도 못하고 일해야 하는 동료에게 너무 큰 짐을 지우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B 경위는 “시민들이 연휴에 범죄발생률이 더 높아진다는 것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문단속 등 스스로 할 수 있는 예방활동에 조금 더 신경 쓰면 더욱 즐거운 연휴를 보낼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과도한 음주는 폭력 등 강력범죄의 주원인이기 때문에 적당한 음주를 추천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