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장관 임명 놓고 시민단체 갑론을박...‘검찰개혁’ 기대 나타내기도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21.6℃

베이징 23.7℃

자카르타 29℃

조국 장관 임명 놓고 시민단체 갑론을박...‘검찰개혁’ 기대 나타내기도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일 취임식을 치른 가운데 일부 시민들은 정부와 조 장관을 넘어 정치권에 대한 불만을 나타냈다. 사진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눈을 감은채 생각에 잠겨 있는 모습. / 이병화 기자 photolbh@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놓고 정치권은 물론 시민사회단체에서도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청문회(6일)를 앞두고 진보 성향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는 지난달 29일과 이달 3일 각각 ‘검찰, 부적절한 정치개입 행위’와 ‘인사청문회 지금이라도 열어야’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반면, 진보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8일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가 바람직하다’라는 성명을 냈다. 경실련의 성명 발표 과정에서 회원들의 의견이 제대로 수렴되지 않았다는 문제도 제기됐다. 경실련은 9일 “의혹들이 해명되지 않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성명 발표 경위를 밝혔다.

10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에서 만난 50대 김모씨(여)는 “대내외 정세가 불안정한데 이런 문제가 불거지니 참 답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대, 부산대에서 각각 9일 개최한 3차 촛불집회에도 500명, 120여명(주최 측 추산)이 모였다. 하지만 두 학교 모두 2차 집회에 비해 참가 인원이 줄어 장관 임명 뒤 미묘한 변화의 기류가 감지되기도 했다. 서울대와 부산대의 2차 집회에는 각각 800여명, 300여명이 참가했다.

조진만 동덕여대 교수는 “크고 작은 국민 여론이 이어지다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계기로 진보층 안에서 갈라진 입장들도 좁혀질 것으로 보인다”라며 “다양한 목소리는 후보자의 도덕성에 대한 인식 차이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검찰 개혁’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치거나 일단은 관망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김모씨(22)는 “(조 장관은) 대통령이 검찰 개혁 적격자로 내세운 인물”이라며 “지금까지 여러 장관 후보자들도 위장전입 등 문제가 없었던 게 아니지 않나”라고 전했다.

이어 “조 장관이 취임사에서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밝힌 만큼 많은 국민들이 기대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한 달 여를 각종 의혹에 시달렸는데,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의미 있는 정책을 펼쳐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