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영화 개봉하면 불 지를 것” 영화사에 협박전화…경찰 수사 나서

“일본 영화 개봉하면 불 지를 것” 영화사에 협박전화…경찰 수사 나서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1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서서
수서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 DB
일본 애니메이션과 영화를 수입해 온 영화사에 협박 전화가 걸려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달 27일 한 영화사에 “일본 영화를 개봉하면 사무실에 불을 지르겠다”는 협박 전화가 걸려와 수사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전화 목소리 상으로 용의자를 남성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반일과 관련 있는지는 수사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이 영화사는 ‘철벽 선생’ ‘너의 이름은’ 등 유명 일본 애니메이션과 영화를 수입해온 회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