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봉경찰서, 추석 맞아 탈북민 취약계층 격려
2019. 09.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2℃

베이징 21.3℃

자카르타 26.8℃

도봉경찰서, 추석 맞아 탈북민 취약계층 격려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1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봉경찰서
서울 도봉경찰서 전경. /김서경 기자
서울 도봉경찰서 보안협력위원회가 추석을 앞두고 도봉구 거주 탈북민 지원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보안협력위원회는 탈북민과 따뜻한 정을 나누고 이들이 훈훈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 이 같은 시간을 마련했다.

이날 보안협력위원회는 경찰 보안계 신변보호관들과 함께 저소득층, 고령자 등 탈북민 취약세대 50가구에 식용유, 통조림 등 생활필수품 명절선물세트를 전달했다.

탈북민 박모씨는 “명절 때마다 (북한에) 두고 온 가족과 고향 생각에 더 우울했는데 따뜻한 관심과 지원에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이라고 전한 뒤 “앞으로 더 열심히 살겠다”라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유시덕 보안협력위원회 위원장은 “명절을 앞두고 더욱 외로움을 느낄 탈북민들의 정착을 도울 수 있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이같이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 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보안협력위원회는 도봉경찰서 민간협력단체로 지난 1년 간 중학생 및 대학입시 준비 탈북학생에게 매월 장학금(학원비)을 지원한 바 있다. 이어 지난 7월에는 범죄 피해를 우려하는 여성 탈북민들을 위해 주거지 유리창과 방범창 설치비를 지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