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년간 검거하지 못한 살인사건 196건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4.8℃

베이징 6.8℃

자카르타 26.6℃

10년간 검거하지 못한 살인사건 196건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해 4대 범죄 검거율 77.2%
clip20191010100626
인포그래픽 제공/금태섭 의원실
지난 10년간 발생한 살인사건 중 196건에 대한 범죄자를 검거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09년~2018년) 4대 범죄(살인·강도·절도·폭력)는 80% 수준으로 감소했고, 검거율은 2009년 82%에서 2012년 60%로 낮아졌다가 다시 증가해 2018년은 77%인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경찰은 살인사건 1만64건 중 9868건(98.1%)의 범인을 검거했지만, 196건은 여전히 미제 상태로 남아 있다. 4대 범죄 중 살인범·강도범의 검거율은 높은 반면 절도범은 낮았다.

2018년 지방경찰청별 ‘4대 범죄 검거율’은 서울(71.6%), 충남(71.6%), 울산(76.4%), 대구(76.7%)가 전국 평균(77.2%)에 비해 낮았다. 반면 강원(84.5%), 광주(82.2%), 인천(81.6%), 대전(81.5%) 전북(81.4%), 전남(81.2%)은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특히 ‘살인사건 검거율’은 충남(92.1%), 대전(93.3%), 경기북부(94.3%), 경기남부(96.5%), 서울(97.2%)이 전국 평균(98.2%)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