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육부, 평생교육 지원 사업에 234억 투입…총 26개교 선정 예정

교육부, 평생교육 지원 사업에 234억 투입…총 26개교 선정 예정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별 평생교육 거점
권역별 일반대학·전문대학 평생교육 수행 기준/제공=교육부
교육부가 지역별 평생교육 거점 대학 육성을 위해 올해 일반대학과 전문대학에 총 234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기본계획을 12일 발표했다.

대학이 학령기 학생 중심의 운영에서 벗어나 성인학습자를 대상으로 학사 체계를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선취업 후학습을 활성화하겠다는 취지다.

일단 교육부는 올해만 일반대학 20개교 내외, 전문대학 6개교 내외 등 총 26개 내외 대학을 선정해 총 234억원(교당 평균 9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역별 평생교육 거점을 육성하기 위해 수도권, 충청권 등 5개 권역별로 사업수행 대학을 선정하고, 기존의 평생교육 단과대학 지원사업·평생학습 중심대학 지원사업·평생직업교육 대학 지원사업 참여 대학 등에도 지원할 계획이다.

다만 2019년 정부 재정지원사업 참여 제한 대학, 기관 평가 불인증·인증 유예 대학 및 미신청 대학은 신청할 수 없게 된다.

또 대학을 평생교육체제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기존 1년 단위의 다년도 사업에서 다년도 사업(4년)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일반적으로 학위 과정이 4년에 걸쳐 이뤄지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아울러 대학은 평생교육체제 구축·확산을 위해 평생교육 운영 모형과 운영 규모(학생 정원)를 자율적으로 설정할 수 있다.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발전 구상 방향, 평생교육 운영 규모 등을 고려해 성인학습자 전담 교육과정을 위한 단과대학, 학부, 학과를 설치하거나 타 대학과의 연계를 통한 컨소시엄 구성도 가능하다.

교육과정은 지역사회의 성인학습 수요와 지역산업체의 인력 수요를 분석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구성해야 하며, 수업 방식의 경우 성인학습자의 특성을 고려해 야간·주말 수업, 온·오프라인 연계 교육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할 수 있다.

성인학습자가 고등교육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다학기제, 집중이수제, 재학 연한 상한 폐지, 시간제 등록제, 학습경험인정제 등 유연한 학사제도도 도입된다. 학위과정 학습자는 2020학년도 대입전형부터 모집하며, 수능점수를 반영하지 않고 성인학습자 맞춤형 전형을 통해 선발한다.

사업대학 선정평가는 1단계 서면평가 후 2단계 발표·면접평가로 진행되며, 사업관리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지원대학 및 지원금을 결정한다.

임창빈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100세 시대를 맞아 평생교육의 중요성은 날로 커질 것이며, 학령기 학생 수 감소와 상반돼 나타나는 성인의 계속 교육 수요와 선취업 후학습 수요도 갈수록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