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재예방·진료기능 갖춘 ‘근로복지공단 대전의원’ 개원
2020. 01.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6.2℃

베이징 7.9℃

자카르타 31℃

산재예방·진료기능 갖춘 ‘근로복지공단 대전의원’ 개원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6.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906 대전의원 개원식_1
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왼쪽에서 네번째) 등 관계자들이 대전의원 개원 기념 케익 컷팅을 하고 있다/제공=근로복지공단
근로복지공단은 ‘50인 미만’의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도 산재예방 및 치료 등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근로복지공단 대전의원 개원식 행사를 열었다고 6일 밝혔다. 산재예방과 진료기능을 갖춘 국내 첫 병원이라는 설명이다.

대전의원은 2014년부터 근로복지공단이 위탁받아 운영했던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대전근로자건강센터’를 진료서비스까지 갖춘 병원으로 확대된 형태로 운영된다.

근로자건강센터를 이용하는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산재예방기능 뿐만 아니라 치료, 산재처리 연계, 직업복귀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노동자의 직업성(업무상) 질병은 예방과 함께 조기치료가 중요하지만, 지금까지 50인 미만의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이 같은 관리의 사각지대에 있었다는 지적이 있었다.

대전의원은 작업관련성 질병재해 중 뇌심혈관계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고혈압, 당뇨, 이상지질혈증 등 진료를 시작한다. 또 업무상질병 비율이 가장 높은 근골격계질환예방을 위한 기초적인 물리치료도 실시한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대전의원은 산재예방을 비롯, 필요한 치료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예방부터 치료까지 노동자가 질병 없이 건강하게 일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