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신제약, 60주년 맞아 세종 신공장 공개…‘글로벌 기업 도약’ 청사진

신신제약, 60주년 맞아 세종 신공장 공개…‘글로벌 기업 도약’ 청사진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신신제약 60주년 커팅식
사진 좌측부터 코아즈건설 정진교 사장, 오장석 의약품수출입협회 회장, 기업은행 충청호남그룹 조충현 부행장, 김한기 신신제약 부회장,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이영수 신신제약 회장, 김나경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이병기 신신제약 대표이사, 조용준 제약협동조합 이사장, 강창열 성도이엔지 사장/사진=신신제약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은 신신제약이 세종시 첨단산업단지에 GMP공장 준공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글로벌헬스케어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10일 회사 측에 따르면 9일 열린 창립 60주년 기념 및 세종공장 개관식에는 신신제약 창립자인 이영수 회장을 비롯한 정관계, 의약계 및 내외부 관계자, 협력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세종시 소정면 첨단산업단지 내 38287㎡ 부지에 약 500억원을 투자해 건설된 신공장은 자동화 설비가 구축된 스마트 공장으로, 건축 연면적 2만2452㎡ 규모에 생산 2개동과 관리동, 기타 부속동으로 구성됐다. 이는 기존의 안산 공장보다 3배에서 최대 5배까지 생산량 증대를 기대할 수 있는 규모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신신제약은 첩부제 시장에서 시장 수요에 맞춘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전문의약품(ETC) 패치제 생산라인 보유 및 신규 첩부제 CMO(위수탁 생산)사업으로 매출 증가를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TDDS(경피형 약물전달 시스템)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속적인 파이프라인 확장을 통해 이번 신신제약 신공장이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의 전초기지 역할을 해낼 것으로 회사 측은 덧붙였다.

신신제약은 미국 FDA의 cGMP와 유럽 EMA EU-GMP 수준의 생산설비 및 관리 시스템으로 원가경쟁력과 가격경쟁력을 동시에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이병기 대표이사는 “효율적이고 강력한 생산능력을 선보일 첨단 설비 도입과 함께 ETC 생산라인 확보와 신규 첩부제 사업은 매출 및 이익 증대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