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환자단체 “국립암센터 파업사태 조속히 해결해야”

환자단체 “국립암센터 파업사태 조속히 해결해야”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자단체가 국립암센터 파업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11일 “암과 치열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수백명의 환자들이 노사분규인 파업으로 강제 퇴원하거나 전원 조처된 상황이 안타깝다”며 “파업으로 치료받을 권리를 침해받거나 완치에 대한 투병 의지가 꺾이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연합회는“암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외래주사치료실·병동·외래 업무와 전국에 두 대뿐인 양성자치료센터 업무에 관해서는 필수유지업무 규정이 아예 없어서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받는 암 환자들의 치료에 차질이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파업을 이유로 암 환자가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에 차질이 생긴다면 이는 국립암센터의 존재 이유를 망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회는 “병원 파업은 환자들에게 필연적으로 피해가 돌아가고, 그 피해가 환자의 사망이라는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노사는 신속히 파업사태를 해결하고 노동부와 보건복지부 등 정부 기관도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