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도주의실천의사협, “인보사 환자 10명 중 7명 정도 ‘연골 재생 효과 있다’ 설명 들었다”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5.2℃

베이징 9.4℃

자카르타 27.4℃

인도주의실천의사협, “인보사 환자 10명 중 7명 정도 ‘연골 재생 효과 있다’ 설명 들었다”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7. 15: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를 투여한 환자의 66%가 시술 당시 “연골 재생 효과가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는 결과가 제시됐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인의협)는 7일 윤소하 의원, 법무법인 오킴스와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내용의 자체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인의협이 지난달 인보사 투여 환자 86명(주사 10건)에 설문을 시행하고 10명은 심층 인터뷰를 진행한 결과, 주사 맞는 과정에서 ‘연골 재생 효과가 있다’는 설명을 들은 경우가 57명(66.3%)이나 됐다. 인의협은 “이는 명백한 과장이며 의료법 위반행위”라고 지적했다. 23명(26.7%)은 ‘부작용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했거나 거의 부작용이 없다는 설명만을 들었다’고 답했다.

부작용을 묻는 질문에는 붓기 59명, 불안 52명, 열감 47명 등 순으로 응답했다. 현재까지 남아있는 증상으로는 불안 51명, 피로감 46명, 우울감 42명 순이었다. 환자 중 인보사 투여 후 오히려 통증이 더 심해져 관절주사(32명), 인공관절치환술(4명) 등 추가치료를 받은 경우도 있었다.

인의협은 “인보사 투여 환자의 60% 정도가 투여 후에 통증과 기능이 나아지지 않거나 더 심해졌다고 밝혔다”며 “인보사의 허가 및 관리 감독 과정에서 드러난 식약처의 무능함에 대해 많은 불만을 가지고 있어 더는 믿을 수 없다는 회의적인 의견이 대부분이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환자가 신뢰할 수 없는 코오롱과 식약처가 아닌 제3의 기관이나 보건복지부 소관 공공의료기관을 통해 전체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