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케빈 나·임성재 추석 연휴 우승 사냥
2019. 09.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2.6℃

베이징 24.8℃

자카르타 31.8℃

케빈 나·임성재 추석 연휴 우승 사냥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GA투어 2019-2020 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 12일 개막
캡처
지난해 밀리터리 트리뷰트에서 우승한 케빈 나/ AFP=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2주간의 휴식기를 마치고 새 시즌에 돌입한다.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인 밀리터리 트리뷰트가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의 올드화이트 TPC(파70·7286야드)에서 개막한다.

추석 연휴에 한국 선수가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을지 관심사다.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상 후보로 거론되는 임성재(21)도 이 대회를 통해 2년차 시즌을 시작한다. 이 외에도 배상문(33)과 강성훈(32), 안병훈(28), 이경훈(28), 김민휘(27) 등이 출격한다.

교포 선수들도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해 대회에서 5타차 우승을 차지했던 ‘디펜딩 챔피언’ 재미교포 케빈 나가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2019-2020시즌 신인 자격으로 투어에 뛰어든 더그 김을 비롯해 존 허, 마이클 김(이상 미국), 대니 리(뉴질랜드) 등이 출전을 앞두고 있다. 특히 대니 리는 2015년 당시 그린브라이어 클래식이라는 명칭으로 열린 이 대회에서 챔피언에 올랐다.

톱 랭커들은 지난 시즌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대부분 휴식을 택했다. 세계 랭킹 25위 이내 선수 중 브라이슨 디섐보(10위·미국)와 마크 리슈먼(24위·호주) 등 두 명만 대회에 나선다. 그만큼 한국 선수의 우승 가능성도 높다.

PGA 투어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11월까지 가을 시리즈를 이어간다. 10월에는 아시아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할 대회가 잇따라 열린다. 더 CJ컵(10월 17~20일)이 제주도에서 열린다. 이어 일본에서 조조 챔피언십(10월 24일부터)이, 중국 상하이에서 월드골프챔피언십 HSBC 챔피언스(31일부터)가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