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새 내각 꾸린 아베, 한일 관계 ‘징용 해결이 먼저’ 입장 고수

새 내각 꾸린 아베, 한일 관계 ‘징용 해결이 먼저’ 입장 고수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10739146_001_20190903164513452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대대적인 개각을 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악화된 관계 회복의 첫 걸음이 한국 정부의 징용 문제 해결임을 재차 확인하며 이런 기조는 새 내각에서도 변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11일 아베 총리는 개각 관련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으로부터 일한 청구권 협정의 일방적인 위반행위 등 국가 간의 신뢰를 해치는 행위가 안타깝지만 이어지고 있다”라며 한일 관계에 대해 얘기했다.

그는 “정부로서는 국제법에 토대를 둔 한국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그런 방침은 일관된 것이며 새로운 체제에서도 아주 조금도 바뀌는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그 동안과 같이 한국이 나라 대 나라의 약속을 지키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정권이 이날 대폭 개각을 통해 더욱 우경화했다는 분석이 뒤따르는 가운데 한국에 대한 대응은 새 내각에서도 달라지지 않을 공산이 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