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독일 일부 기업 ‘단축근무’ 돌입. 유럽 경기침체 신호탄?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8.5℃

베이징 10.7℃

자카르타 26℃

독일 일부 기업 ‘단축근무’ 돌입. 유럽 경기침체 신호탄?

서주령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VW 볼프스부르크 공장 조립라인
(볼프스부르크[독일] AP=연합뉴스) 독일 볼프스부르크의 폴크스바겐(VW) 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신차 조립을 하고있다.
유럽의 전반적인 경기침체로 독일 제조 기업 일부가 단축 근무에 돌입할 만큼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유력 언론 짜이트 온라인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독일 내 일부 제조 기업이 이미 지난 6월부터 직원 전체의 정규 근무 시간을 일시적으로 단축하는 ‘단축근무’를 실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독일 Ifo 경제 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전체 제조 기업 중 단축근무를 실시한 기업의 비율은 6월 기준 3.8%에서 9월에는 5.5%로 1.7포인트 증가했다. 제조 기업에 종사하는 전체 근로자 중 단축근무 시행 대상자 비율은 6월 기준 8.5%다. 티모 볼에르스호이저 Ifo연구원은 단축근무를 시행하는 제조 기업 비율이 연말 안에 12.4%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단축근무 시행 비율이 가장 높은 업종은 의류 섬유 생산 분야로 전체 기업 중 20%가 단축근무에 들어갔다. 전기장비 제조 기업은 전체 11%, 금속공업 기업은 10%의 비율로 뒤를 잇고 있다. 독일의 주요 산업인 자동차 제조공업 역시 7%로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독일 자동차 제조 업체인 오펠은 지난 10월 1일 뢰셀스하임에 있는 본 생산 공장의 2600명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6개월간의 단축근무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독일 기업들의 단축근무 시행은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2~2013년 경기침체로 인해 일부 기업에서 단축근무를 시행한 바 있다. 당시 단축근무 대상자는 10만명을 웃돌았다.

볼에르스호이저 연구원은 “무역분쟁과 세계 경제침체, 그리고 브렉시트에 대한 불안성이 수출 의존성이 높은 생산 기업을 위기에 빠트리고 있다”며 불황의 원인을 설명했다. 하지만 “단축근무는 정리해고를 감행하는 구조조정과 달리 숙련된 노동자를 잃지 않는 긴축재정 방법”이라며 거시경제적 관점에서 봤을 때 분명 훌륭한 대처 방안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단축근무 시행 중 줄어드는 임금은 국가 노동청에서 실업 급여로 보충 지불한다. 단축근무로 빠지는 일수는 전체 월급에서 일당으로 계산해 60%가 지급되며, 미성년 자녀 등 피부양자가 있을 경우 그 인원에 따라 추가 지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