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엠네스티, 독일에 중국 군사훈련지원 ‘즉시 중단’ 촉구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30.2℃

엠네스티, 독일에 중국 군사훈련지원 ‘즉시 중단’ 촉구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8. 16: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콩 시위
홍콩 시위가 진행중인 시내 곳곳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다./제공=홍콩 싱다오르바오(星島日報).
세계인권단체 국제엠네스티가 독일 연방군에 중국 군사 훈련 협력을 즉각 중단하길 촉구하고 나섰다. 중국 당국이 홍콩에 무력 시위진압을 위한 군대 투입을 언급하며 중국 대테러특수부대를 노출시킨 것에 대한 경고 차원이다.

독일 유력 언론 짜이트는 17일(현지시간) 세계인권단체인 국제엠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가 독일 연방 정부에 중국 장교 훈련을 포함한 모든 군사 협력을 즉각 중단할 것을 공식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마티아스 존 독일 국제엠네스티 총재는 현재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의 무력 진압과 군사투입 압력을 언급하며 “중국의 인권 상황과 그에 깊게 관여하는 중국 군대의 역할을 감안할 때 중국군에 대한 독일의 군사훈련 원조는 일반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독일 연방군은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모든 군사 협력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독일 일간신문 빌트 암 존탁은 이날 독일 연방군의 비밀 보고서 ‘군사 훈련 지원 프로젝트 2020’을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화 인민 공화국 장교 11명은 2020년 독일 연방군 소속으로 직접적인 ‘특수 훈련’과 ‘군수 관리’ 집중 훈련을 받게 된다. 이 중 한 장교는 별도로 ‘언론보도 및 홍보’ 교육을 받을 계획이라고 기록돼 있다.

이에 토비아스 린드너 연방의회 원내 교섭단체 의장은 “중국 군인을 훈련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고 2020년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대외적인 얼굴로는 중국에 인권 존중을 권유하고 홍콩 사태에 대한 평화주의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다른 한쪽으로는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그들의 군대를 훈련시킨다”며 독일 당국의 이중적인 태도를 꼬집었다.

현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공개적으로 홍콩 시위를 ‘급진 폭력 범죄’로 규정한 상태다. 16일 오후 중국 당국은 최강 대테러 특전부대원이 포함된 인민해방군 소속 홍콩 주둔군을 동원해 홍콩 거리를 청소하는 작업을 벌였다. 이어 17일 오전에는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에 주둔 중인 인민해방군 병력을 동원해 비공식 대테러훈련을 감행했다. 독일 일간지 타게스슈필은 이날 홍콩 거리청소 작업에 대해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말한 한 군인의 인터뷰를 인용해 중국 당국이 시위대에게 군사투입에 대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중국이 홍콩에 대한 무력 협박 카드로 내놓은 군대와 그 장교를 훈련하고 교육해온 것은 결국 독일 연방군”이라고 덧붙였다.

국제엠네스티는 17일 중국의 비공식 대테러훈련이 있은 직후 위 군사훈련지원에 대한 입장을 독일 정부에 전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