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이틀째 무력충돌, 임산부와 14개월 딸 등 4명 숨져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30.2℃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이틀째 무력충돌, 임산부와 14개월 딸 등 4명 숨져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5.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SRAEL ATTACKS GAZA <YONHAP NO-1427> (UPI)
사진출처=/ UPI, 연합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군과 팔레스타인 무장세력 간 무력 충돌이 이틀째 이어지면서 임산부와 14개월 된 그녀의 딸 등 총 4명이 사망했다.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하마스 등 팔레스타인 무장정파가 4일(현지시간) 250여 발의 로켓포 공격을 감행한 후 탱크와 전투기를 동원해 응수했다. 이 과정에서 임신한 여성(37)과 그의 14개월 딸 세바 아부 아라르가 숨졌다. 모녀는 집 마당에 앉아 있던 중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아 목숨을 잃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그밖에 팔레스타인인 2명이 더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에마드 나시르(22)는 4일 오전 공습으로 인해 사망했으며 다른 한 남성(25)은 가자 북부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중 이스라엘의 드론(무인기) 미사일에 맞아 숨졌다고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밝혔다. 숨진 남성 2명이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의 일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스라엘은 이날 공습이 팔레스타인의 군사시설 120여 곳만을 대상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민간인 사망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양측의 이번 무력 충돌은 지난 3일 팔레스타인인 2명이 가자지구와 이스라엘의 경계를 따라 시위를 벌이던 중 이스라엘 보안군에 의해 사살되면서 촉발됐다. 이에 팔레스타인 무장단체도 이스라엘군 병사 2명을 총으로 쏴 부상을 입혔다. 이스라엘 군은 이후 하마스의 군사 훈련시설을 공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